오남 서희

오남 서희

김포시 와 파주시 주민 분들 국민 청원을 올렸다 합니다 택지지구를

더 이상 공급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민원인데요 정부가 8월 27일 부동산

대책을 통하여 수도권의 열 곳의 택지지구를 추가로 지정하면서

24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지만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곳에서는

벌써부터 반대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묘호 지가 대부분

공급 물량이 넘치는 경기 권인데다가 주거지역보다는 일자리를 오남역 서희스타힐스

창출할 수 있는 업무지구로 개발해 달라는 게 지역민심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토지소유자들은 개발사업 진행으로 땅값 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거에 반의

택지지구에 편입되면 공시지가 에 일 정오의 내외의 토지보상비만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택지지구지 정후에

분양가

토지 확보에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오년 내 목표했던 주택보급률 미리

달성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말들이 많습니다 지역 주민 분들은

우리에게 주택 대신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는 업무지구가 있는 것이 좋다

라며 반발하고 있는데요 지난 이십칠일 국토교통부는 부동산 시장 안정화

방안으로 수도권에서 기존 삼십 곳에 택지지구에 더하여 열 네 곳을 앞으로도

추가로 개발할 예정이라며 총 마흔네 곳에서 삼십육만 이천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중에 성남 서현 김포 고 촌구리 갈매 부천 원종 등

열 네 곳은 이미 확정 발표가 난 상태이고 나머지 삼십구중 이천이십년까지

추가로 더 확보를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해당 지역에 여론조사를 해본 결과

반대 여론이 조성되고 있습니다 이유는 경기도 고양시 경우 각종 지역 카페를

중심으로 불만을 표출하는 게시글들이 업데이트되고 있는데 권을 지자체

실제 택지지구 조성 놀이를 하고 있는지 문의도 빗발치고 있습니다 인천 송림 파인앤유

고양시 덕양구에 화정동 에이치 공인 관계자는 고양시 장항동에 오천오백가구 규모의

행복 주택이 들어오는데 택지지구까지 지정해 집을 더 짓겠다고 하면 지역주민 분들이

좋아할 리가 있겠느냐라고 말하였습니다 청와대 국민 초 오십팔에는

이 기 신도시 중 김포와 운정 양주는 주변에 개발 예정 지가 많은데 인구 유입이

되지가 않는다며 부동산을 잡겠다고 공급을 늘릴 것이 아닌 경기 북부에 일자리를

만들어 직전 과 인구를 분산하는 정책이 필요한 것이 아니냐는 글들이 올라오기도 하였습니다

정부에서는 택지지구로 확정한열 네 곳 중에서도 이미 지역주민 분들과의 마찰이

거세게 표현하는 곳도 많습니다 지난달에 신혼부부 희망 타운 후보*로 확정이 된

경기도 성남의 송현동 일대는 토지의 십프로를 보유하고 있는 분당 중앙 교회와

모델하우스

토지소유자들이 토지 수용에 반대하며 재개발 반대 저지에 나섰습니다 구리 갈매 역세권

토지 소유주들도 기존에 추진되던 역세권 개발사업이 중단되면서 이 일대 팔십만제곱미터가

공공 주택 특집으로 확정이 되자 강력하게 전화 하고 있습니다 역세권 개발로 땅값 상승을

기다려야 하는데 값의 토지보상을 받게 됐기 때문입니다 남양주 진접 is 구나 군포

대야미동에 있는 당신 분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오남 서희
오남 서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