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남 서희스타힐스

오남 서희스타힐스

그동안 소문만 무성하던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시행되었으나 시장의 반응은 냉랭 합니다

찌라시로 돌던 것보다 훨씬 약한 정책이라면서 안 내놓은 것만 못한 대책 같다며

정부의 미약한 규제 방안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추가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 27일 서울 성동구의 한 부동산 중개사무실에서는

대책 발표 몇 시간 전부터 돌던 소문이라며 예상규 제 리스트를 뽑아서 보여주었습니다

리스트는 투기 지역 투기과열 지구 등 신규 지정 외에도 재건축 연한 을

40년으로 복귀 시키는 정책과 다주택자도 전세자금대출 축소 등

여러가지 규제가 적혀 있었습니다만 그 중 적중한 것은 투기 지역 추가 지정 뿐이었습니다

분양가

사람들의 반응은 8월 27일 부동산 대책은 별거 아니다 라는 분위기가 강하게 형성되어있습니다

실제 부동산 중개사무실에 관계자들이 말한 것처럼 투기 지역으로 지정된 서울 11개 구는

오히려 집값이 더 크게 뛰고 있습니다

정부가 투기 지역 지정 기준으로 삼은 주택 가격 시세표를 보면 점점 더 상승하는 추세이고

이 같은 분위기에도 딱히 내놓을 수 있는 추가 부동산 규제가 없는 것으로 보여지는 가운데

광명시 하안동에 한 주공 아파트 한 달 사이에 집값이 1억 원 가까이 올라 버렸지만

앞으로 떨어질 것이라 전망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정부에서는 기장군을 제외한 부산시 6개 구를 청약 조정대상지역으로

계속 남겨둘 전망으로 보이자 부산시와 부동산 업계는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규제는 왜 이렇게 부산 지역을 강하게 옥죄이는 것이냐며 부산시 장여진 시장과

정총무가 국토부 장관과 대책 관련 회의를 진행하여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모델하우스

하지만 부산도 주택시장의 열기가 워낙 달궈진 상황에서 아직은 규제 대상에서

제외 할 수 없다는 것이 국토부 장관의 입장입니다

물론 점차 서서히 부산 외곽을 중심으로 청약 조정대상지역을 해제할 의사는 있다며

앞으로 시장의 상황을 지켜보겠다 말하였습니다

부산의 일부 부동산 중개사무소에서 투자자들을 몰고다니며

인근 부동산의 시세를 폭등시킨뒤 매도후 잠적하는 투기세력들이 많아서

정부에서는 부산 부동산 시장을 무조건 내버려둘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미 일본 이나 중국 등의 해외자본들이 부산시의 바다조망이 나오는 아파트를

많이 매수하여 시세 부풀리기에 나서는 일들이 비일비재 하기 때문입니다

때문에 부산시에 거주하는 애꿎은 실수요자 분들은 덩달아 청약도 하지 못하고

피해를 보고있는 상황입니다

오남 서희스타힐스
오남 서희스타힐스 조감도
오남 서희스타힐스 사업개요